이찬수 목사 차별금지법
7일 주일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는 이찬수 목사 ©분당우리교회 영상 캡쳐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7일 주일예배 설교에서 끊임없이 논란이 되고 있는 ‘차별금지법’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이 목사는 “전 교회적으로 기도제목 하나를 드리고 싶다. 지금 저도 그렇고 많은 분들이 차별금지법 문제로 진짜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며 “기도해야 한다. ‘차별하지 말자는 데 이게 뭐가 나쁘냐’고 (말할 수 있다). 그렇죠. 그걸 누가 반대하나. 그런데 미국을 가만히 보니까 차별금지법 안에 독소적인 몇 개가 들어 있는데 이게 엄청난 종교탄압이 될 위험이 있더라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래서 차별금지법 안에 독소조항들을 없애지 않으면 안 된다고 기도하고 있는 것이다. 많은 분들이 이것 때문에 수고하고 계신다”며 “왜? 차별금지법이 통과가 되면 자칫 잘못하면 이제는 설교 시간에 ‘동성애가 죄다’ 이런 이야기를 꺼내면 이게 실정법을 위반하게 되는 것이다. 교회에서 그런 것 함부로 이야기 못하게 된다. 죄에 대한 설교가 이제 어려워질 때가 오는 것”이라고 했다.

이 목사는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이제 하나님께서 언제 침묵해야 할지 언제 우리가 나서서 소리를 높여야 할지 하나님의 뜻을 구해야 한다”며 “미국이 실제적으로 차별금지법이 얼마나 많은 신앙생활을 위축시키는지 저는 미국 갈 때마다 그 가슴 아픈 이야기를 듣는다”고 했다.

“성경, ‘동성애는 죄’라 말해… 분명히 가르쳐야
단, 동성애자 미워하지 말라는 것도 균형있게”

이어 이 교회가 얼마 전 설립한 기독교성윤리연구소가 최근 번역해 소개한 책 ‘우리 자녀 성경적성교육 시리즈’를 언급한 이 목사는 “미국에서 나온 책을 번역한 것”이라며 “이 책을 보면서 마음이 아픈 것이 뭐냐면, 4단계라고 할 수 있는 중학생 책에 이런 대목이 나온다. ‘사람들은 게이가 된 것이 자신의 선택이 아니었다고 말해, 어느 정도는 옳은 말이기도 해’. 애매하게 지금 표현하고 있다. 또 이런 내용도 있다. ‘왜 어떤 사람들은 게이가 되었을까. 학자들은 동성애의 명확한 원인에 대해서는 일치된 의견을 보이지 못하지만 유전학과 어린 시절의 환경적 요인들 사이에 복잡한 상호작용이 있었다는 사실에는 대체로 동의해’”라고 했다.

그는 “왜 이렇게 애매하교 표현했을까. 차별금지법이 통과된 미국에서 이런 책을 쓸 때, 보수적 교단에서 만든 책인데, 이렇게 애매하게 표현하지 않으면 안 되는 그 고충이 너무 와닿는 것”이라며 “이런 맥락을 모르고 이 책을 그대로 다 인용하면 자칫 자녀들에게 자칫 잘못하면 독을 먹이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성경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성경의 기준으로 분명히 가르쳐야 한다. 애매하게 말하면 안 된다. 성윤리연구소를 만들어 하고 싶은 건 분명하게 성경적인 가치관으로 세우자는 것”이라며 “단 동성애자들 미워하지 말라는 주님의 사랑의 정신도 균형을 갖추자는 것”이라고 했다.

“동성애 타고나는 게 아니라 믿어”

이 목사는 특히 “저는 동성애는 타고나는 게 아니라고 믿는 사람이다. 이게 제 신앙고백”이라며 “저와 생각이 다른 사람이 저를 비난하신다면 어쩔 수 없다. 이게 내 신앙고백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아울러 “동성애는 타고나는 게 아니라고 믿기 때문에 이 책에서 애매하게 ‘어느 정도 옳은 말이기도 해’ 이게 용납이 안 된다”고도 했다.

그는 “중요한 제안을 한 가지 드리고 싶다. 이 책을 아직 읽지 마시라. 성윤리연구소 팀에서 강의를 준비 중이다. 책을 읽기 전에 반드시 이것을 유념하고 읽어야 하는 것들을 준비하고 있다. 혼란스럽지 않도록”이라고 했다.

이 목사는 ”사실 이 책에 보면 5단계 고등학생 이상을 위한 책에 보면 선포도 있다. ‘그러나 많은 연구에도 불구하고 동성애 유전자는 발견되지 않았지’ 이렇게 못박는대목도 나온다”며 “제가 왜 이 책을 추천했느냐면, 그렇게 문화와 정서가 다른 어려움이 있지만 가장 강점이라 생각하는 건, 이 책은 창조신앙을 근거로 아이들을 가르치고 구속신앙을 근거로 끊임없이 아이들 가르치기 때문이다. 이걸 놓치면 안 된다. 분명하게 동성애 등 성적인 죄를 지적하지만 또 그리스도께서 죄인들을 위해 하신 일들을 강조하면서 복음을 전하는 책”이라고 했다.

그는 또 “(이 책으로) 논란이 뻔하게 일어날 줄 한다. 그래도 해야 한다. 그래도 아이들이 분별할 수 있도록 가르치는 시도를 끊임없 해야 한다”며 “분당우리교회는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는, 성경이 말하는 죄에 대해서는 죄라고 선언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은 미워하지 않길 원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