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국명 목사 1집 비하인드
©황국명 목사 유튜브 채널 영상 캡쳐

‘다윗과 요나단’의 황국명 목사가 최근 ‘다윗과 요나단’ 1, 2집 활동 당시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황 목사는 “‘다윗과 요나단’은 81년 얼떨결에 결성해서 84년까지 무명이었고, 85년에 방송 데뷔를 했다. 이후에 전국의 교회에서 특송을 하게 됐다”며 “87년, 전도사로 있던 교회에서 갑자기 담임목회를 해야 할 상황이 됐다”고 했다.

황 목사는 “청소년, 문화, 문서 사역이 평생 비전이었는데, 당시 담임목사님은 세계 선교를 위해 미국 이민 신청을 했고, 부목사님은 갑자기 사정으로 사임하게 됐다. 그래서 전도사인 저에게 담임목회를 맡기셨다. 결국, 결혼도 전에 목사 안수를 받고 담임목회를 해야 했다”며 “7월 목사 안수를 받기로 해 그동안 ‘다윗과 요나단’ 활동한 것이 아쉬워 기념 음반을 만들고 고별 콘서트를 하고 활동을 멈추려 했다”고 했다.

이어 “당시 극동방송의 김미정 PD가 기획사와 편곡자를 연결해 주시며 음반 만드는 것을 도와줬다. 당시 편곡자는 지금 ‘피셔뮤직’의 대표이신 유지연 장로님이었다. 그리고 연주자들은 나중에 알고 보니 가요계 최고의 연주자들이었다”며 “최근에 그분들을 TV에서 봤는데 MBC ‘놀면 뭐하니’에서 유산슬 음반을 녹음 연주해 주시고 계셨다. 그만큼 연주의 대가들이셨다”고 했다.

황 목사는 “유지연 PD를 만나 복음성가 최초로 다채널 녹음을 해 가요 수준으로 레코딩이 됐다. 기획사도 농어촌 선교를 하는 곳이었다”며 “당시 가창료로 받은 70만 원은 콘서트 포스터 인쇄비로 썼다. 콘서트 홍보를 하기 위해 스태프 없이 둘이서 광화문 일대에 포스터를 밤에 붙였다”고 했다.

이어 “콘서트에서 연주를 해주셨던 분들은 기타에는 유지연, 피아노는 찬양하는 사람들의 연주팀이 해줬다. 바이올린은 최덕신 씨, 그리고 게스트로는 윤형주 장로님과 손영진 사모님이 오셨다”며 “한국 가스펠 역사상 최초로 일반 무대에서 콘서트를 했다. 주말 3회 공연이 완판됐다. 당시 음반녹음과 콘서트를 같이 진행하느라 편도선이 부어 헐어 버렸다. 그런 상황 가운데 1집 음반을 녹음했다”고 말했다.

황 목사는 “기념 음반과 콘서트를 마치고 ‘다윗과 요나단’ 활동은 접고, 목회로 돌아가기로 했는데, 담임목사님이 비자가 안 나와서 5년 동안 머물러 계셨다. 그래서 목사안수를 받고 목회를 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 됐다”며 “1집을 내고 1년 후 기획사에서 2집 음반을 내자고 연락이 왔다. 당시 정확히는 모르지만 전해 들은 얘기로는 수십만 장이 팔렸다고 들었다. 당시 이 정도 팔리면 가요계에서는 기획사가 가수에게 차, 집을 사줄 정도였다”고 했다.

이어 “당시 결혼 자금이 없어 고민 가운데 있을 때여서 하나님께서 결혼 자금을 주시려나 보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2집 할 때는 돈을 많이 받으려고 했다. 그래서 200만 원을 달라고 했는데 기획사 대표님이 두 말없이 주셨다. 그런데 앨범이 100만장이 넘게 팔렸다고 일간 스포츠 신문 연예 기사가 나왔다”며 “100만 장이면 음반 1장당 로열티를 100원씩만 받았어도 한 사람당 1억이다. 지금으로 따지면 5~10억 정도 될 거 같다. 기획사는 우리에게 덕분에 먹고 산다는 말을 할 정도로 돈을 많이 벌어 빌딩을 세웠다. 그런데 저희는 당시 270만 원 받고 양복값으로 30만 원을 더 받았었다”고 했다.

황 목사는 “당시에는 고별음반과 활동이라고 생각했는데 평생 사역이 될 거라고 상상조차 못한 길을 40년간 행복하게 걸어오게 됐다”고 말을 하고 기념 음반에서 불렀던 ‘당신의 뜻이라면’이라는 고백의 노래를 불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