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민 목사
새생명선교회 대표/KIMNET 이사장 박희민 목사 ©미주 기독일보
새생명선교회(대표 박희민 목사)가 코로나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45개 미주 한인교회 선정을 마무리하고 금주에 후원금 1천 달러(약 120만 원)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 총액은 45,000달러(약 5처5백만 원).

5월 초 시작한 재정 지원에는 총 200여 교회가 신청했으며 교인 수, 설립일자, 교단, 목사 상황, 신청일을 고려해 지원 교회를 선정했다.

또 교회 외에도 선교단체, 기도원, 봉사단체에서도 신청했지만 교회를 대상으로 한 원래 취지를 고려해 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새생명선교회는 "가능한 형평에 맞도록 고민하여 선정하였으나, 이번에 혜택을 받지 못한 교회와 단체에 안타까움과 죄송한 마음"이라며 "코로나로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주안에서 새 힘과 소망을 얻으며 날로 부흥 성장하는 한인교계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