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렐루야대회
할렐루야대회에 참석한 성도들이 다 함께 손을 들어 통성기도 하고 있다. ©미주 기독일보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회장 양민석 목사)가 매년 7월경 개최해 왔던 할렐루야복음화대회가 올해는 8월 말에서 9월 초 사이로 연기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또 집회 방식 또한 전통적인 대규모 집회 외에도 상황에 따라 각 교회 분산 개최 혹은 온라인 집회 등이 고려되고 있다. 당초 뉴욕교협은 올해 7월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할렐루야대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뉴욕교협 회장 양민석 목사에 따르면 할렐루야대회는 7월 중 개최가 불가능한 것으로 집행부에서최종 판단해, 기간을 1~2개월 연기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으며, 진행방식 또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뉴욕주와 뉴욕시의 결정 상황에 따라 변동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방식을 논의하고 있다.

특히 대회가 최대 9월 초 이후를 넘기지 않는 것으로 집행부에서 대회 기간의 마지노선을 정한 상태이며, 할렐루야대회 방식과 관련해서는 전통적인 대규모 집회 방식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을 경우 각 교회별로 회중을 분산해 개최하는 새로운 방식을 도입하거나 코로나 사태가 올 하반기까지 장기화될 경우에는 온라인으로만 진행하는 방식까지도 고려하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뉴욕에 가장 집중됐던 만큼 8월 말이나 9월초까지도 기존의 대규모 집회가 어려울 수 있을 가능성을 뉴욕교협 집행부는 염두해 두고 있다. 뉴욕교협은 올해 부활절연합예배와 5월7일 국가기도의날 연합기도회를 온라인집회 형식으로 성공적으로 진행한 바 있다.

양민석 회장은 할렐루야대회와 관련, 이 행사를 통해 뉴욕교계가 크게 부흥되면서도 대회 참가자들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의 우려 없이 안전한 상황에서 대회가 진행될 수 있도록 교회들의 적극적인 기도를 요청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