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들 10명 중 9명은 올해 상반기 취업에 성공하지 못할까 두려워한다는 설문도 나왔다. 6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1천35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92.9%가 상반기 취업에 두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두려움을 느끼는 이유로 '채용을 연기한 곳이 많아서'(55.5%,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채용 규모가 감소할 것 같아서'(48.6%), '기업들의 실적이 악화하고 있어서'(40.3%), '채용 진행 중 중단하는 곳이 있어서'(31.9%), '채용 자체가 취소될 것 같아서'(29.6%), '채용 계획 발표가 적어서'(29.2%) 등의 순이었다.

이밖에 응답자들의 올해 취업 자신감 점수는 평균 54점으로 낙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로 자신감이 예년과 비교해 떨어졌다는 구직자는 74%에 달했으며 구직자 17.7%는 올해 상반기 채용 지원을 포기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