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틀란타연합장로교회
미주 내 한인교회들이 현장예배 재개를 위한 간절한 기도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아틀란타연합장로교회 예배 모습.
현재 미주의 많은 한인교회들이 미국 내 코로나 바이러스가 종식되고 현장예배가 속히 재개되기를 기도하고 있다.

5월 들어 미국 내 일부 주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락 다운’(Lock Down)을 부분적으로 해제하고 있지만 바이러스 확산 사태가 심각했던 대도시들은 ‘락 다운’ 해제가 아직은 시기상조인 상황이며, 이에 주로 대도시를 중심으로 분포 돼 있는 한인교회들 또한 여전히 ‘락 다운’의 영향을 받고 있다.

이에 현재 미주 내 시카고와 LA, 뉴욕, 뉴저지, 워싱턴DC 등의 한인교회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코로나 바이러스의 완전한 종식과 현장예배 재개를 두고 간절한 기도운동을 펼쳐 나가고 있다.

시카고한인제일연합감리교회(담임 김광태 목사)는 부활절 직후인 지난달 13일(이하 현지시간)부터 ‘다니엘기도운동’을 시작, 매일 하루 세 번씩 기도하고 있다. 기도의 기간은 현장 예배로 회복되는 날까지다. 이에 성도들은 하루 세 번 오전6시, 정오12시, 오후9시 최소 10분에서 30분까지 기도하고 있다.

나성영락교회는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 때 까지 9&9 기도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오전9시와 오후9시에 각자의 자리에서 기도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는 이번 기도 캠페인은 기도 시작 전에 주제 성구인 시편9:9를 읽고 시작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또한 교구별로 7개 지역으로 기도순서를 정해 월요일부터 주일까지 집중적으로 릴레이 기도를 진행 중이다.

뉴욕 베이사이드장로교회(담임 이종식 목사)는 모든 성도들이 ‘코로나 종식’ 등을 기도제목으로 하루에 10분간 기도하고 있다.

특히 뉴욕의 한인교회들은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회장 양민석 목사)의 주관으로 전 회원교회들이 매일 오전9시와 오후9시에 각자의 자리에서 하던 일을 멈추고 1분간 기도하는 구원(9.1)운동 캠페인을 성령강림절까지 진행하고 있다. 이에 프라미스교회 등의 뉴욕 일원의 한인교회들은 매주 성도들에게 주보를 통해 성도들에게 적극적인 기도를 요청하고 있다.

오는 7일 ‘국가 기도의 날’을 통해서 이 같은 한인교회들의 코로나 종식과 현장 예배 재개를 위한 간절한 기도는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이미 LA지역 한인교회들은 해당 지역에서 전통적으로 지켜온 ‘국가 기도의 날’ 행사에 적극적인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으며 올해는 타 주의 교협들도 적극적으로 ‘국가 기도의 날’에 동참한다.

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회장 장동신 목사)는 7일 오전 10시 온라인으로 ‘국가 기도의 날’ 기도회를 생중계 한다. 뉴욕교협은 같은 날 오전 9시 뉴욕그레잇넥교회(담임 양민석 목사)에서 기도회를 진행하며 모든 과정은 생중계된다.

워싱턴지역한인교회협의회(회장 김재학 목사) 또한 7일 ‘국가 기도의 날’ 행사에 동참하면서 당일 오전 10시 온라인으로 행사를 중계한다. 이번 기도회는 특별히 온라인 화상회의 툴을 통해 워싱턴 지역 교계 지도자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제10차 워싱턴연합구국기도회’ 형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한인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