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피해자 부모 오열
기자회견에서 오열하고 있는 신천지 피해자 부모들. ©기독일보 DB

서울시가 신천지 활동을 지칭할 때 ‘포교’보다 ‘전도’나 ‘선교’라는 단어를 사용할 계획이라고 연합뉴스가 20일 보도했다.

이는 불교여성개발원이 서울시가 지난달 26일 신천지 측 법인인 ‘새하늘 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선교회’의 법인 설립허가 취소 보도 자료를 내면서 신천지의 선교를 ‘포교’라고 지칭한 것이 부적절하다는 민원을 낸데 따른 것이다.

당시 서울시는 보도자료에서 신천지의 활동에 대해 전도라는 용어는 7회, 선교는 1회, 포교는 4회 사용했다고 한다.

이에 서울시는 “일반적으로 포교라는 용어는 불교계에서 사용하고 전도나 선교는 개신교에서 주로 사용하는 것이 사실이나 절대적인 것은 아니고 혼용하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이어 “다만 신천지교의 전도활동을 설명하는 용어로는 '포교'보다는 전도나 선교라는 용어를 쓸 것”이라고 전했다.

포교(布敎)는 사전적인 의미로 '종교를 널리 편다'는 뜻이지만 불교계에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전하는 전법'이라는 의미로 오래 사용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 #신천지 #포교 #전도 #불교여성개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