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런 플레처 회고전 전시포스터
앨런 플레처 회고전 전시포스터 ©부산문화회관

프라이빗 거리두기 관람
디자인 작품 500여 점 공개

그래픽 디자인을 영국에 처음 선보인 디자인계의 신화, 앨런 플레처(Alan Fletcher, 1931~2006)의 국내 최초 회고전 <웰컴 투 마이 스튜디오!>(Welcome to my studio!)를 04월 21일(화)부터 06월 21일(일)까지 부산시민회관 갤러리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그의 디자인 인생을 총망라하여 포춘 매거진(Fortune Magazine), IBM, 런던 로이즈(Lloyds of London),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V&A) 등과 작업한 50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이며, 앨런 플레처의 디자인 스튜디오를 방문한 듯한 느낌으로 전시장을 연출하여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

전시는 총 5개의 섹션으로 구성, 디자이너들에게 선망의 대상인 포춘 매거진 표지 디자인을 작업했던 앨런 플레처의 뉴욕 활동 시기부터 영국 귀국 후까지의 작업을 소개하는 ‘뉴욕에서 런던으로’(1952~1962) 섹션으로 시작되어, 동료 디자이너들과 공동 설립한 ‘플레처|포브스|질’(1962~1965), ‘크로스비|플레처|포브스’ (1965~1972) 활동 시기의 작업을 조명하는 2개 섹션이 이어진다.

이어, 현재까지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의 로고를 작업했던 ‘펜타그램’(1972~1992)에서의 활동 섹션을 거쳐, 비로소 개인 스튜디오를 오픈하여 ‘디자인은 하는 것이 아니라, 살아가는 방식 그 자체'라는 그의 신념을 실천한 ‘앨런 플레처 디자인’(1992~2006) 섹션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또한, 코로나 19 감염방지를 위해 철저한 방역대책은 물론 ‘사회적 거리두기 2M’를 전시관람에 적용한 ‘관람시간예약제를 운영해 시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관람을 즐길 수 있도록 하였다. 거리두기 관람은 5월 6일까지 우선 진행되며,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연장 실시할 예정이다. 국내 최초의 이번 전시회의 연계프로그램으로 코로나 상황이 현저히 완화될 경우 ‘전시+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며, 공연장과 전시실을 분리하지 않고 하나의 문화공간으로서 관람객 유치를 이끌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시 기간에는 학생들을 위해 교육적 의미의 ‘전시 활동지’를 무료로 배포하며, 특강 등 연계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되며, 관람료는 성인 9천 원, 아트전공(미술,디자인,패션,사진등)대학생·대학원생 및 성인단체는 4천5백원, 초·중·고, 경로우대 4천원, 미취학 아동 2천원, 유아(36개월미만)와 장애인은 무료로 상세정보는 부산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앨런플레처 #전시회 #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