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가 9일 오전 가평 신천지 연수원을 찾아가 신천지에 빼앗긴 자녀들을 생각하며 꽃장식을 진행했다. 전피연은 이후 신천지 이만희 교주 면담요청서를 비롯해 간절함을 담아 자녀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발송하고, 신천지 피해 사례를 소개했다. 한편 전피연은 신천지에 빠져 가출 등으로 가족들과 헤어진 상태에 있는 부모들과 탈퇴자들 중심으로 구성된 단체이다. ⓒ 크리스천투데이 제공
ⓒ 크리스천투데이 제공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가 9일 오전 가평 신천지 연수원을 찾아가 신천지에 빼앗긴 자녀들을 생각하며 꽃장식을 진행했다. 전피연은 이후 신천지 이만희 교주 면담요청서를 비롯해 간절함을 담아 자녀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발송하고, 신천지 피해 사례를 소개했다. 한편 전피연은 신천지에 빠져 가출 등으로 가족들과 헤어진 상태에 있는 부모들과 탈퇴자들 중심으로 구성된 단체이다. ⓒ 크리스천투데이 제공
 ⓒ 크리스천투데이 제공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가 9일 오전 가평 신천지 연수원을 찾아가 신천지에 빼앗긴 자녀들을 생각하며 꽃장식을 진행했다.

전피연은 이후 신천지 이만희 교주 면담요청서를 비롯해 간절함을 담아 자녀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발송하고, 신천지 피해 사례를 소개했다.

한편 전피연은 신천지에 빠져 가출 등으로 가족들과 헤어진 상태에 있는 부모들과 탈퇴자들 중심으로 구성된 단체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