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청
온라인 예배 기술장비를 테스트하고 있는 도봉구청 ©도봉구청 제공

도봉구(구청장 이동진)가 27일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이번주부터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온라인예배 직접 지원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 도봉구에 위치한 교회는 총 258개. 이 중 43곳은 사회적 거리 두기 차원에서 예배를 전면 중단했으며 118곳은 온라인 예배로 대체하고 있다.

코로나19 집단 감염 방지 차원에서 지역 내 다수의 교회가 온라인 예배를 드리고 있지만 소규모 교회에서는 인터넷 미설치, 영상매체 조작의 어려움 등으로 온라인 예배조차 드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도봉구는 구청 구민청에 온라인 예배실을 만들어 실시간 온라인 예배와 녹화 예배를 할 수 있도록 영상장비와 촬영기술 등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온라인 예배 영상 기술지원,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 총체적인 방역 활동으로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도록 모든 힘을 쏟겠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온라인예배 #도봉구 #도봉구청 #예배중단 #예배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