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 11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성남시의료원은 25일 "은혜의강교회 관련 확진자 7명, 분당제생병원 관련 확진자 1명, 타지역 거주 확진자 3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다"고 전했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성남시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상에서 격리 치료를 받았다. 지난 23일과 24일에는 두 차례의 PCR 검사를 받았으며 해당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환자들은 퇴원 후 2주간 자택 및 시설에 격리될 예정이다.

성남시는 구급차를 지원해 퇴원 환자를 자택으로 이송하고, 보건교육을 실시해 이를 2주간 준수토록 안내한다.

한편, 성남시의료원은 지난달 23일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되어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매진하고 있으며, 현재 이동형음압기 28기, 음압병상 67실을 확보중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