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수 국제관 전경
오은수 국제관 전경 ©나사렛대

나사렛대학교(총장 김경수)는 장애학생들이 아무런 제약없이 UD기반 학습관리시스템(LMS)을 통해 온라인 원격수업을 수강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각 대학별 개강연기 및 온라인 강의를 제공하고 있는 상황에서 나사렛대학교(총장 김경수)는 장애학생의 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해 BF(Barrier Free) 온라인 강의 컨텐츠를 제작하여 장애학생에게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온라인 강의에 접근이 어려운 시각·청각 장애를 가진 학생을 위하여 자막, 수화 등 장애학생에게 맞춤형 컨텐츠를 제공함으로써 장애학생들의 온라인 학습에 대한 부담을 낮추고 접근성을 높였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를 위하여 교내 장애학생의 모든 수강 교과목을 장애유형별로 구분하고, 장애유형에 따라 청각장애 학생은 온라인 강의 내 수화동시통역을 지원하고, 시각장애 학생은 텍스트 자료 요청 시 대체자료를 제작하여 제공하며, 지체장애 및 기타 장애 학생은 온라인 강의 수강지원 및 수시상담을 지원하고 있다.

교수학습지원센터 조재훈 센터장은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되어 각 대학에서 온라인 강의를 제공하지만 장애학생의 부담이 높은 것이 현실”이라며 “나사렛대학교는 앞으로도 장애학생 특성에 맞춘 BF콘텐츠 제공을 통해 장애학생의 온라인 학습에 대한 부담을 낮추고 학습권을 보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나사렛대학교는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전국 최초 UD(Universal Design:범용디자인) 기반 학습관리시스템(LMS)을 구축하고 이러닝 강의와 학습 콘텐츠 접근성 강화 도모하고 있으며, 특히 장애학생을 위한 BF 컨텐츠를 함께 제공하여 장애학생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있다.

BF컨텐츠 화면과 자막과 수화지원이 함께 이루어지고 있는 나사렛대학교 온라인학습 화면
BF컨텐츠 화면과 자막과 수화지원이 함께 이루어지고 있는 나사렛대학교 온라인학습 화면 ©나사렛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