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전광훈 목사. ©뉴시스

구속된 전광훈 목사(한기총 대표회장)가 26일 두 번째 옥중서신을 유튜브 채널 ‘너알아TV‘를 통해 공개했다. 전 목사는 앞서 25일 첫 번째 서신에서 앞으로 매일 옥중서신을 보내겠다고 했었다.

 

전 목사는 “지금 대한민국은 체제전쟁에 들어갔다. 북한 편의 주사파 세력과 그것을 막을 많은 애국 세력과의 총력전”이라며 “한기총은 영락교회를 개척하고 담임하셨던 한경직 목사님께서 세우셨다. 한기총 정관에 의하면 (한기총은) 나라의 체제를 공산주의로부터 지켜내기 위해 설립된 단체”라고 했다.

그는 “(그렇기에) 한기총 대표회장으로서 공산주의와 맞서 싸우는 일을 하는 것이 지극히 당연한 것”이라며 “이번 싸움에서 결코 뒤로 물러설 수 없다. 광화문 중심으로 일어난 애국정신으로 뭉쳐야 한다. 이승만의 정신으로 분투하여 반드시 이 싸움에서 이겨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싸움에서 이기기 위해 전광훈 목사 석방에 관한 서명운동을 시작할 것”이라며 “저 하나를 감옥에 가두는 것으로 결코 우리를 이길 수 없다”고 했다.

한편, 이날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전 목사의 석방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으며 전 목사가 구속된 후 지금까지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와 이언주 미래통합당 의원 등이 그를 면회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