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재 목사
이은재 목사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상을 통해 사의를 표명하고 있다. ©이은재tv 영상 캡쳐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한기총) 대변인을 맡아온 이은재 목사가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대변인직 등에서 물러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목사의 이 같은 사의는 전 목사의 구속이 결정되기 전에 나왔다.

이 목사는 “그 동안 전광훈 대표회장의 비서실장 겸 (한기총) 대변인과 순국결사대 총사령관의 역할을 해 왔다“며 “오늘(24일) 전 대표회장이 선거법(위반 혐의)으로 (구속)영장심사를 받고 있다. 전 대표회장을 잘 보필하지 못한 저로서는 더 이상 이러한 직무를 감당하고 수행하기가 매우 어렵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까지, 승리하는 그날까지 대표회장을 보필하려고 했지만 아무래도 제 역량이 부족한 것 같고 대표회장을 잘 보필하지 못한 책임이 크다”면서 “그래서 오늘 이 시간부로 한기총 대변인과 순국결사대 총사령관직 그리고 (전 대표회장) 비서실장의 모든 지위를 내려놓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제 본연의 업무인 목회업무에 전념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활동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해당 영상에는 “모든 직을 내려놓는 이유가 명쾌하지 않아 보인다.” “힘드신 건 알겠지만 지금은 아닌 것 같다.”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 참으로 섭섭하다.” “삼일절 행사를 두고 이건 아닌 것 같다.” 등 대체로 부정적 댓글들이 달리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