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초즌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이 지난 16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신광교회에서 해외아동후원 캠페인의 새로운 방식인 ‘초즌(Chosen): 아이의 선택’ 프로그램을 국내 최초로 소개했다. ©월드비전
월드비전 초즌
‘초즌(Chosen) 캠페인’ 은 아동이 후원자를 선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후원자가 아동이 후원자의 사진을 보고 선택할 수 있도록 사진을 찍고 있다. ©월드비전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이 지난 16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신광교회에서 해외아동후원 캠페인의 새로운 방식인 ‘초즌(Chosen): 아이의 선택’ 프로그램을 국내 최초로 소개했다.

‘초즌(Chosen): 아이의 선택(이하 초즌 캠페인)’ 캠페인은 지난해 미국 월드비전에서 선보인 후원캠페인으로, 후원자가 아동을 선택하던 기존의 후원방식과는 달리 아동이 후원자를 선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캠페인에 참여하는 아동은 후원을 희망하는 사람들의 사진을 보고 자신의 후원자로 선택할 수 있다. 이번 초즌 캠페인은 미국, 캐나다, 호주, 영국 월드비전에서 글로벌 차원으로 진행했으며, 국내에서는 신광교회에서 처음으로 도입된다.

신광교회의 고인준 목사는 16일 예배에 참석한 교회 성도 600여 명을 대상으로 초즌 캠페인의 의의를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후원을 희망하는 성도들은 예배가 끝난 후 신청서를 작성하고 아동들에게 전달될 사진을 촬영했다. 이 날 신광교회에 접수된 208개의 후원신청서는 아프리카 케냐 오실리기 지역으로 전달되며, 후원에 참여한 성도들은 오는 3월 1일 자신의 사진을 들고 있는 아동의 사진과 선택의 이유를 담은 편지를 전달받고 후원을 시작하게 된다.

고인준 목사는 “‘희망을 노래하라’를 주제로 월드비전과 함께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희망을 선물하고자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며 “후원에 참여한 성도들이 아동으로부터 선택 받는 과정을 통해 그리스도 안에서 또 한번 선택 받는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월드비전 양호승 회장은 ”이번 프로그램은 취약한 환경에 있는 아동들이 후원자의 삶을 변화시키는 존재임을 알리는 것과 동시에 선택의 기회가 없던 아동들이 선택의 권한을 선물 받는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가진다”며, “신광교회를 시작으로 전국 총 10여 개의 교회와 함께 초즌 캠페인을 우선 실시할 예정이며 오는 4월에는 개인후원자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확대 운영할 예정인 만큼, 많은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