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병희 서울영안장로교회 목사
양병희 목사 ©기독일보 DB

양병희 목사(영안교회)가 "나라가 사회주의로 기울어 가는 운동장 같다"며 "나라 없는 교회가 어디 있고, 교회 없는 신앙이 어떻게 존재하겠는가? 침묵만하고 있기엔 직무유기"라고 했다.

 

양 목사는 최근 그가 속한 교단(예장 백석) 소식을 주로 다루는 '기독교연합신문' 기고에서 "사회주의는 목적을 위해 수단을 정당화 한다. 목적을 위해 양심도, 도덕도, 윤리도 없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또 "대통령은 기회는 평등, 과정은 공정, 결과는 정의라고 했는데 이 사회는 전혀 그렇지 못하다"며 "공정을 외치고 있으나 불공정을 정당화하면서 나와 가치관이 다르면 적폐로 몰아간다"고 했다.

이어 "교과서에서 자유도 빼고 민주주의라고 한다. 자유가 빠지면 북한과 다를 게 뭐가 있나? 북한도 인민민주주의공화국"이라며 "자유민주주의, 자유시장경제가 본질적 헌법에 가치를 둔 대한민국 역사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가 사회주의로 기울어 가는 현실을 보면서 불안하기만 하다"며 "의인 열 사람이 없어서 소돔성의 멸망을 막지 못한 슬픈 역사를 기억해본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양병희 #사회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