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하순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방문하면서 한국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지기로 했다고 청와대와 백악관이 동시에 발표했다.

이번 정상회담은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후 북미 비핵화 협상이 두 달 넘게 교착되고 있는 가운데최근 북한이 잇따라 발사체를 쏘아 올리며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는 상황에서 성사돼 귀추가 주목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오전 서면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과 한미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알리면서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선 "추후 외교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G20 정상회의는 내달 28∼29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릴 예정이며,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그 전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직후일 가능성을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

고 대변인은 "양 정상은 긴밀한 공조를 토대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도 보도자료를 통해 두 정상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를 이루기 위한 노력에 대해 긴밀한 조율을 이어가는 동시에 한미동맹과 양국 국민 간 우호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이번이 두 번째로, 지난 2017년 11월 7∼8일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은 바 있다. 또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달 11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정상회담 이후 약 두 달 반 만에 다시 열리는 것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