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총재 김삼환,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이하 공공정책협)가 18일 "국가인권위원회는 낙태죄 폐지 의견을 취소해야" 한다며 낙태죄 유지 찬성의 성명을 발표했다.

지난해 5월 여성가족부는 낙태죄 조항이 재검토돼야 한다며 헌법재판소에 의견을 제출한 데 이어, 이번에는 국가인권위원회가 낙태한 여성을 처벌하는 것은 여성의 자기결정권, 건강권과 생명권, 재생산권 등을 침해한다는 의견을 헌법재판소에 제출했다.

헌법재판소가 형법에 규정된 낙태죄 조항인 269조와 270조가 위헌인지를 확인해 달라는 헌법소원 사건을 심리 중인 가운데 조만간 위헌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공공정책협은 "인권의 독립기구인 국가인권위원회가 낙태죄 폐지 의견서를 제출한 것은 인권의 마지막 보루 기관으로써의 존립 근거를 부인한 것이라는 비판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 했다.

공공정책협은 "태아는 생명체"라 말하고, "인간이 태아를 죽일 권리가 없다"며 "생명체는 법으로 보호 받아야 한다"고 했다. 특히 공공정책협은 "태아의 생사 여탈권은 인간에게 있지 않다"고 지적하고, "인권 중 가장 기본적인 천부 인권은 ‘살 권리’ 즉, 생명권"이라며 "소유권보다 생존권(살 권리)이 우선한다. 그러므로 어떤 명분으로도 태아의 생명권을 사람이 빼앗는다면 천부 인권을 부인하는 것"이라 했다.

공공정책협은 "국가인권위원회가 생명권을 앗아가는 일을 국가가 법으로 허용한다면 우리 사회는 생명 경시 풍조가 만연할 것"이라며 "이는 곧 국가적 재앙이 될 수 있음을 경고한다. 낙태로 죽어간 수많은 태아의 피울음 소리에 양심을 닫고, 마음을 닫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공공정책협은 지난 2012년 3월 한기총, 한교연을 비롯한 연합기관들과 한국 교회 교단, 단체, 학자,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구성된 기독교 공공정책 협의체로서 그동안 지방선거에서 여야 정당과 대선후보들에게 기독교 공공정책을 제안하여 답변을 받아내 발표했고, 정책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5월에는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목사)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 #낙태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