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배우 박시은이 장애인식개선 애니메이션에 목소리를 기부했다.
배우 박시은이 장애인식개선 애니메이션에 목소리를 기부했다. ©밀알복지재단 제공

[기독일보] 배우 박시은이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과 만화가 김보통이 만든 장애인식개선 애니메이션 <콩벌레 이야기>에 목소리를 기부했다.

<콩벌레 이야기>는 밀알복지재단이 주최한 ‘제3회 일상속의 장애인 스토리텔링 공모전’ 대상작인 김인주씨의 수필 <콩벌레>를 바탕으로 만든 애니메이션이다.

김인주씨의 수필 <콩벌레>는 한 쪽 시력을 잃은 시각장애인으로 살아가며 움츠러들었던 자신의 마음을 콩벌레에 비유한 작품이다. 겉으로 잘 드러나지 않는 장애로 인해 남모를 상처를 받으며 살아온 주인공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어진 기회를 소중히 여기며 앞으로 나가겠다고 다짐한다.

재능기부로 더빙을 맡은 박시은은 애니메이션 속 주인공이 겪는 아픔과 상처에 공감하는 차분한 목소리로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박시은은 “<콩벌레 이야기>를 녹음하면서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장애를 갖고 살아가는 분들에 대해 생각해보게 됐다”며 “이번 애니메이션을 통해 경증장애인에 대한 인식이나 배려가 널리 알려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애니메이션 <콩벌레 이야기>는 밀알복지재단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볼 수 있다.

한편 밀알복지재단은 장애인의 삶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인식개선의 계기를 마련하고자 2015년부터 매 년 ‘일상속의 장애인 스토리텔링 공모전’을 개최하고 있다.

사진2. 장애인식개선 애니메이션 '콩벌레 이야기'
장애인식개선 애니메이션 '콩벌레 이야기' ©밀알복지재단 제공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콩벌레이야기 #박시은 #밀알복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