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개혁 500주년 개혁 정신을 잇고, 지금 그리고 미래 세상 속에 희망을 주는 교회가 되기를 꿈꾸며 제1회 미래목회선교컨퍼런스가 열렸다.
©KWMA

[기독일보] 종교개혁 500주년 개혁 정신을 잇고, 지금 그리고 미래 세상 속에 희망을 주는 교회가 되기를 꿈꾸며 제1회 미래목회선교컨퍼런스가 열렸다.

이번 컨퍼런스는 2030년 500만 다문화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대구·경북교회의 미래 목회와 선교’라는 주제로 10월 30일 오전 9시 50분부터 오후 5시까지 대구 프린스 호텔에서 열렸다. 참가 대상은 선교적 목회와 전문적 사역자 개발에 관심 있는 목회자와 이주민 선교 현장사역자, 체류 이주민, 차세대 젊은이 등이었다.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가 주최하고 KWMA 산하단체인 한국이주민선교네트워크(KIN)가 주관하는 이번 컨퍼런스는 대구·경북 지역 다문화교회가 중심이 된 조직위원회 준비위원장 김종언 목사(진량제일교회)가 준비했다.

이주민 사회를 먼저 경험한 정운찬 전 총리(현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가 ‘500만 다문화 시대 준비를 위한 한국사회의 변화의 방향‘의 주제강의를 했고, 주최한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를 대표해 조용중 사무총장은 축사 겸 특강을 했다.

아울러 김철호 회장(서울대 교수, 아브라함링컨 협회 회장)이 ’글로벌리더십의 이해와 다문화’, 허명호 선교사(GMS 이주민 선교 훈련 담당)가 ‘다문화와 선교훈련’, 문성주 박사(GMS 이주민 선교훈련 전임교수)가 ‘대구·경북 지역의 다문화 선교 현황과 미래전망’이란 제목으로 발제를 했다.

특히 문성주 박사는 “작년 6월 통계로 185만 명의 다문화 인구가 국내에 있으며, 최근 순위로는 경북은 전국 6위, 대구는 전국 11위의 다문화 인구를 가지고 있다. 이주민 선교는 결국 사랑과 문화갈등의 극복으로 사회 통합에 기여하고, 한국교회와 선교단체는 한국에 있는 다문화권 선교에 대한 지원과 인식 전환이 중요하며, 성도들에게 2030년 500만 다문화 시대 준비를 위한 선교적 교회를 위한 체계적인 제자훈련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역마다 이런 컨퍼런스를 통해 전략적이고 집중적인 이주민 사역이 일어나고, 우리를 찾아온 이들에게 복음을 전하게 되기를 간절히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주최 측은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한 이주민사역 컨퍼런스가 다른 지역에서도 개최되어 각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선교전략수립과 참여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글=KWMA 제공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미래목회선교컨퍼런스 #다문화시대 #KW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