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정치] 청와대는 24일 국민들이 정권을 인수하는 ‘국민인수위원회’를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국민인수위원회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국민참여기구로 국민 모두가 인수위원이 되어 새 정부에 정책을 제안하는 위원회로, 국민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경청하여 새 정부의 국정방향에 수렴하겠다는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반영한 것이다.

지난 12일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정책제안 및 참여를 보장하기 위해서 국민인수위원회 구성을 지시 한 바 있으며, 16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내 국민인수위원회 설치를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

국민인수위원회는 이달 24일 ‘광화문1번가’ 홍보페이지 오픈을 시작으로, 26일부터 온라인 정책접수를 받는다. ‘광화문 1번가’는 온라인상에 ‘광화문 광장’을 구현하겠다는 컨셉이다. 광화문 광장은 정권교체의 주역이었던 국민들이 함께 촛불을 들었던 ‘직접 민주주의’의 상징 같은 장소다. 이를 온라인상에 구현하여 대통령과 국민이 소통하고 참여하는 민주주의 플랫폼으로 만들 계획이다.

다음 날인 25일 오후2시에는 광화문 세종로 한글공원에 마련된 ‘광화문1번가’ 열린광장 개소식이 개최된다. 개소식에는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 하승창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이 참여하고, 국민인수위원회 소통위원으로 서천석 마음연구소 소장과 홍서윤 장애인여행문화연구소 소장이 1일 정책경청단으로 참여해 직접 국민들을 만나 정책을 접수 받는다.

서천석 소장은 정신의학과 전문의로 지난해 갈등과 상처를 겪었던 우리 사회를 대화를 통해 치유하는 과정으로 삼겠다는 의도가 반영되었으며, 홍서윤 소장은 여성 장애인 최초 앵커로서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를 대변하고 국민들의 목소리를 낮은 자세로 경청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철학을 반영하였다.

국민인수위원회는 출범 후 50일 동안 온라인과 광화문을 중심으로 전국 각지에서 국민정책 제안과 참여의 장을 개최한다. 특히 <광화문 1번가> 열린 광장에서는 새 정부에 바라는 국민의 생각을 듣는 <국민 마이크>, 세대별, 지역별, 주제별 발표를 통해 국민들의 정책을 사는 <열린 포럼>, 대통령과 함께 읽고 싶은 책을 추천하는 <국민이 만드는 대통령의 서재> 등 다양한 형식으로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는 정권교체가 시민혁명을 통해 완수한 과업인 만큼 정권 인수 과정에서 국민을 초대하여 국민의 생각과 제안을 국정에 반영하겠다는 의지이며, 국민인수위원회 최종보고대회에는 타운홀미팅형식의 ‘대통령과 국민과의 대화’도 개최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문재인정부 #국민인수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