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광옥 태통령 비서실장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 내정자. ©기독일보DB

[기독일보=정치]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은 5일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달 29일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 '조기 하야 선언'으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한 비서실장은 이날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의 청와대 기관보고에 출석해 "3차 담화에 대해 국회와 언론이 조기 하야 선언으로 해석하는 데 맞느냐"는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한 비서실장은 "대통령은 임기에 연연하지 않는다"면서 "대통령이 충분히 여러 의견을 들어 종합하고 고민해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이 퇴진 일자를 스스로 정하지 않고 국회로 공을 넘겼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이 하야 문제를 결정하는 것과 관련해 날짜를 박는데는 많은 분들의 의견이 필요하다"면서 "국정이 안정적이고 평화롭게 헌정질서에 따라 이양되도록 하는 것도 대통령의 책임이므로 그런 점을 심사숙고하는 데서 좀 늦어졌는데, 곧 (날짜) 결단을 내릴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하야관련 날짜를 정하는 결단을 내리는 것이 데해 "아마 여러분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서 결정을 할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날짜에 대해선 당에서도 요구하고 있는데, 여야 간 나름의 대화도 있어야겠지만 역시 대통령은 당원이라는 점 등을 여러가지로 참고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대통령께서도 국민들의 뜻에 따라 선출된 분으로, 국민 뜻에 따라 대통령이 답을 주셔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 당시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 의혹과 관련해서는 "박 대통령의 관저에 집무실에 있다"면서 "박 대통령이 어디에서 집무했느냐는 것은 큰 문제가 안 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최근 세월호 참사 당시 박 대통령이 주로 관저 집무실을 이용했다고 밝힌 바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광옥 #비서실장 #하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