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경제] 이란이 17일(현지시간) 러시아 등 4개국의 산유량 동결 합의를 지지하면서 국제유가가 급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이날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3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62달러(5.58%) 오른 배럴당 30.66달러로 종료됐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4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2.41달러(7.49%) 상승한 배럴당 34.59달러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다.

지난 20개월 동안 줄곧 하락한 유가를 안정시키기 위한 산유국들의 논의는 ‘산유량 동결’로 가닥이 잡히고 있지만 이란이 걸림돌이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가운데 산유량 4위인 이란은 최근 서방의 경제 제재에서 풀려난 뒤 과거 시장점유율 회복을 위해 증산을 본격화하는 등 ‘마이웨이’로 들어선 상태다.

전날 석유 수출국 1·2위인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그리고 카타르와 베네수엘라가 지난달 수준으로 산유량을 동결하는데 합의했지만, 이란 관계자들이 부정적 입장을 내보이면서 유가는 상승은커녕 도리어 하락했다.

그러나 이란 정부가 이날 이번 합의에 긍정적 입장을 밝히면서 시장은 상승 흐름으로 돌아섰고 장중 한때 7%이상 뛰어올랐다.

비잔 남다르 잔가네 이란 석유장관은 이날 테헤란에서 이라크, 카타르, 베네수엘라 석유장관과 4자 회동을 한 뒤 “유가 인상을 위한 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의 모든 결정과 협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유가 안정을 위한 이번 조치(동결)가 어떤 결과를 낳을지 기다려봐야 한다”며 이란의 참여 여부에는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제유가 #상유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