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 밴드형 블루투스 헤드셋 신제품 ‘톤 플러스(HBS-1100)'
▲LG전자의 넥 밴드형 블루투스 헤드셋 신제품 ‘톤 플러스(HBS-1100)' 착용 모습. ©LG전자 제공

[기독일보=테크] LG전자가 이달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6’에서 목에 거는 '넥 밴드형' 블루투스 헤드셋 신제품 ‘톤 플러스 HBS-1100’을 공개한다고 14일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톤 플러스 HBS-1100’은 음향기기 전문업체 ‘하만카돈’과의 사운드 기술제휴를 통해 뛰어난 음질을 제공한다. 특히 ‘하만카돈’이 공식적으로 인증한 최상위 사운드 등급 ‘하만카돈 플래티넘’을 획득해 최고 수준의 사운드 품질을 인정받았다.

또 사용자는 24비트 음원을 무선으로 손실 없이 수신 가능해, CD 음질(16비트)을 뛰어넘는 하이파이 음원을 들을 수 있다. 이는 LG전자가 블루투스 헤드셋 부문에서 세계 최초로 이 제품에 ‘퀄컴 aptX™ HD’ 오디오 코덱을 채택했기 때문이다.

톤 플러스 HBS-1100은 하이엔드급 유선 이어폰에 주로 쓰이는 ‘밸런스드 아마추어 유닛’ 모듈을 채택해 원음에 충실한 사운드를 구현했다.

LG전자의 넥 밴드형 블루투스 헤드셋 신제품 ‘톤 플러스(HBS-1100)'
▲LG전자의 넥 밴드형 블루투스 헤드셋 신제품 ‘톤 플러스(HBS-1100)' ©LG전자 제공

이 제품은 디자인 적인 면에서도 한 단계 진화했다. 메탈 소재를 적용한 본체와 이어폰으로 프리미엄 디자인을 완성했다.

LG전자는 "제품 본체 양쪽 전면부를 ‘다이아몬드 커팅’ 기법으로 가공한 곡면 형태의 메탈로 마감했다고 이어폰 외관을 메탈로 마무리해 더욱 입체적인 사운드를 들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톤 플러스 HBS-1100은 버튼 조작 없이 목소리로 전화를 수신하거나 거절할 수 있는 ‘보이스 코맨드’ 기능을 추가했다. 노이즈 제거 기능을 적용한 듀얼 마이크를 탑재해, 출퇴근 지하철 등 주변 소음이 심한 환경에서도 깨끗한 음질로 통화할 수 있다.

LG전자는 3월 미국을 시작으로 한국, 유럽, 중남미, 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에 이 제품을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색상은 블랙, 골드, 실버, 그레이 등 4가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LG전자 #블루투스 #블루투스헤드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