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위성사진
▲제주도 위성사진 ©Earth Observatory

[기독일보=부동산] 지난해 전국 땅값이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7년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27일 ‘15년 전국 지가가 전년말 대비 2.40% 상승하였다고 밝혔다. 2.4% 연간 지가변동률은 지가가 하락했던 ’0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10년 11월부터 62개월 연속 상승한 것이다.

◆ 지역별 땅값 = 전국 17개 시·도 땅값이 모두 상승한 가운데, 수도권(연간지변율 2.19%)보다 지방(연간지변율 2.77%) 상승 폭이 컸다.

수도권은 서울(2.69%)은 2013년 9월부터 28개월 연속 소폭 상승중이나, 경기(1.73%)·인천(1.95%) 지역은 전국평균을 밑돌았다.

지방은 제주가 7.57% 상승하여 전국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이어 세종(4.57%)·대구(4.06%) 등 11개 시도가 전국 평균을 상회하였다. 시군구별로는 서귀포시(7.97%)가 제2공항 발표(11월), 혁신도시 개발 등의 영향 등으로 가장 많이 상승했으며 강화군은 도서지역 농지거래 감소 등 영향으로 가장 낮은 상승률을 기록하였다.

◆ 용도지역·이용상황별 땅값 = 용도지역별로는 주거지역(2.74%), 계획관리지역(2.39%), 공업지역(2.11%) 순으로 상승하였다.

이용상황별로는 주거용지(2.68%), 논(2.38%), 기타(2.31%), 상업용지(2.28%) 순으로 상승하였다. 기타는 유원지, 여객자동차터미널, 골프장, 스키장, 염전, 광업용지 등을 의미한다.

◆ 토지거래량 = 지난해 연간 전체토지 거래량은 총 308.7만 필지(2,181㎢)로 ‘14년 대비 16.8% 증가하여, ‘06년 이후 가장 많은 거래량을 기록하였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전년대비 12.3% 증가한 총 112만 필지(2,014㎢)였다. 지역별로 전체토지 거래량은 세종(77.5%), 서울(36.0%), 경기(27.5%), 인천(25.1%) 순으로 증가폭이 큰 반면, 광주(△2.5%)는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대전(33.6%), 광주(29.5%), 인천(25.5%) 순으로 증가한 반면, 세종(△4.7%)은 소폭 감소하였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최근 저금리 및 규제완화 등 영향으로 작년은 토지시장이 전반적으로 소폭 상승세를 유지하였다"고 분석했다. 또 "개발수요에 따라 높은 지가상승률을 보이고 있는 지역에 대해서는 부동산 거래상황에 대해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전국땅값 #국토부 #제주도 #공시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