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교육계 신년교례회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오전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2016년 교육계 신년교례회'에 참석, 교육정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교육계의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청와대

[기독일보=정치] 박근혜 대통령이 올바른 역사관의 중요성을 다시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8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2016년 교육계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교육계 지도자 여러분께서 정부를 믿고 학교와 사회에서 국민들이 단합할 수 있도록 앞장서달라”면서 “무릇 혁신과 개혁은 도중에 멈춰버리면 아예 시작을 안 한 것보다 못한 결과를 낳기도 한다"면서 운을 띄었다.

이어 박 대통령은 "특히, ‘백년지대계’라고 불리는 교육 분야의 개혁은 장기적인 안목으로 인내심을 갖고 끊임없이 정비하고 개선해 나가지 않으면 안 되는 어려운 과업들이며 자라나는 세대들에게 올바른 가치관과 역사관을 바르게 심어주어서 조국에 대한 자긍심과 애국심을 기르는 것은 그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또 “21세기 교육은 각 학생의 창의력과 인성발굴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주입식교육에서 탈피해 각 학생의 가치관과 창의력을 키울 수 있는 교육을 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각 학교가 자율적이고 독립적인 의지를 갖고 새로운 교육의 장을 만드는 데 기여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박 대통령은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해 제정된 인성교육진흥법의 시행을 잘 내실화해서 우리 아이들이 올바른 인성과 공동체 의식을 갖고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또한 “고등학교 교육부터 현장의 수요를 잘 반영해서 학생들의 창업·취업 능력을 길러줄 필요가 있는 만큼, 전국 각지의 창조경제혁신센터와 기업들을 연계해서 다양한 맞춤형 교육프로그램들을 개발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교육환경의 비정상을 정상화시키는 것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강력한 의지를 갖고 대학의 자율적 구조개혁을 계속 지원해 나가고 학교 내 안전강화, 교원의 전문성과 권위 신장, 취약계층 교육 지원 등 그 동안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국민들의 뜨거운 교육열과 세계최고 수준의 학업성취도, 교육기회의 평등은 세계 수많은 나라의 모범이 되고 있다”며 “이제 시대 변화에 발맞춰 교육을 혁신하는 데에 여러분께서 힘을 모아 주신다면 대한민국은 반드시 크게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의 4차 핵실험 도발관련해 "이런 상황에서 정말 중요한 것이 국민의 단합”이라며 “현재 정부는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하면서 강력하고도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근혜대통령 #역사관 #교육 #백년지대계 #북핵 #북한핵실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