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기독일보) (Photo : 출처 = CNN 방송 화면 캡처)
(Photo : 기독일보) (Photo : 출처 = CNN 방송 화면 캡처)

[미주 기독일보] 美 캘리포니아주 LA 동부에 있는 샌버나디노 시의 발달장애인 복지·재활시설인 '인랜드 리저널 센터(Inland Regional Services)'에서 2일 오전 11시 경 무장괴한 3명이 난입, 총기를 난사해 최소 14명이 사망하고 17명이 부상을 입었다. 현재 경찰은 이번 총격 사건이 테러와 관련되어 있는 것은 아닌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지만, 괴한들의 신분 및 범행 동기조차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

총기난사 현장은 '인랜드 리저널 센터' 내 행사장으로, 총격이 발생할 당시 샌버나디노 카운티 소속 직원들이 이 장소를 대여해 송년행사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총격사건의 타깃은 복지·재활시설인 '인랜드 리저널 센터'가 아니라 행사장를 빌려 송년행사를 벌인 샌버나디노 카운티 직원들로 보인다"고 밝혔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전했다.

제러드 버건 샌버나디노 경찰국장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총기난사로 건물 안에 있던 최소 14명이 사망하고 14명이 총상으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하지만 병원으로 옮긴 환자들 가운데 3명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져 추가 사망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사상자들 대부분은 건물의 한 쪽 부분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 목격자들은 권총이 아닌 긴 소총으로 무장하고 검정색 복면에 방탄조끼를 한 총격범 3명이 건물 안으로 갑자기 난입해 10여분 동안 총을 난사했다고 전했다. 특히 연방수사국(FBI)는 "이번 총격사건이 테러와 관련되어 있는 지 정밀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 사건 현장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발견돼 해체 작업이 진행됐다고 일부 언론이 전했으나, 아직까지 폭발물이 발견되지는 않고 있다.

버건 경찰국장은 "총격 용의자는 모두 3명으로 추정되며, 이들은 '미리 준비한' 소총을 들고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고, "현재 경찰력을 총동원해 이들의 행방을 쫓고 있다"면 했다. 총격범들은 범행 후 검은색 SUV(스포츠 유틸리티) 차량을 타고 도주했으며, 경찰이 이들의 뒤를 쫓아 총격 사건이 일어난 현장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교외 거리에서 차량을 발견한 후 총격전을 벌여 이들 중 1명을 사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CNN은 범인 1명의 시신은 SUV 차량 옆에서 발견됐으며, 경찰은 SUV 차량으로 접근해 폭발물이 설치됐는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나머지 총격범 2명은 경찰과 대치를 벌이다가 인근 주택가 쪽으로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 중 1명은 경찰의 쏜 총에 맞아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경찰관 1명도 부상을 입었다. 하지만 상태는 위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 발생 후 이 도시의 오렌지 쇼 로드, 워터맨 애비뉴, 파크 센터 서클 주변의 교통을 전면 통제하고 검문검색을 강화하고 있다. 총격사건이 벌어진 샌버나디노 시는 LA에서 동쪽으로 60마일(95㎞) 떨어진 인구 21만4천여 명의 도시로, 한인 밀집지역이기도 하다. 또 이번 사건은 지난달 28일 콜로라도주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미국 최대 낙태 기관인 '가족계획연맹'(Planned Parenthood) 병원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한 지 불과 나흘 만에 일어난 사건으로 기록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캘리포니아 #LA #총기난사 #샌버나디노 #인랜드리저널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