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가 10월 국제축구연맹(FIFA)에서 53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1일(한국시간) FIFA가 발표한 10월 랭킹에서 590.42점을 받아 지난달 57위에서 한 달 사이에 4계단 상승한 53위를 기록했다.

이는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에서 라오스(8-0)와 레바논(3-0)을 연거푸 꺾은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 1위는 여전히 이란(703점)으로 39위에 올라 잇으며, 일본(582점)은 55위, 오는 8일 맞붙게 될 쿠웨이트(260점)는 128위에 자리했다.

전체 1위는 아르헨티나(1419점)에 돌아갔다.

독일(1401점)이 벨기에(1387점)를 밀어내고 2위를 탈환했고 포르투갈(1235점)이 4위로 뒤를 이었다. 스페인(1123점)은 5계단 상승한 6위로 톱10에 복귀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축구 #FIFA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