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시장 개혁을 위한 노사정 대타협 합의문이 14일 한국노총 중앙집행위원회(중집)를 통과했다.

한국노총은 이날 총 중집위원 52명 중 48명 재적 상태에서 합의안을 표결에 붙여 찬성 30표에 반대 15표, 기권 3표로 가결시켰다.

한국노총 김동만 위원장은 중집 회의에서 정부의 일방적 노동개혁을 저지하기 위해선 제도개선위원회에서의 투쟁이 중요하다는 취지로 중집 위원들을 설득하려 했다. 그러나 반대파가 뜻을 굽히지 않으면서 장시간 공방이 이어진 끝에 결국 안건을 표결에 붙였다.

김 위원장은 표결에 앞서 중집위원들에게 "미흡하지만 핵심적 내용들을 문서로 확답 받았다"며 "현장에 불이익이 가지 않도록 지도부 총사퇴를 걸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호소했다.

이날 한국노총 중집이 노사정 합의문을 표결로 통과시키면서 합의문은 이제 노사정위 본회의 서명과 발표라는 형식적 절차만 남겨두게 됐다.

노사정위는 오는 15일 오전 7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89차 노사정위 본위원회를 열고 합의안을 의결할 계획이다.

합의안에는 청년고용 확대 방안 및 노동시장 구조개선을 포함해 핵심 쟁점사항이었던 일반해고 기준·절차와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요건에 대한 내용이 포함됐다.

합의안은 핵심 쟁점에 관해 "정부가 일방적으로 시행하지 않는다" "노사와 충분한 협의를 거친다"라는 문언을 포함했지만 이를 바라보는 한국노총 내부의 시각은 엇갈렸다.

특히 한국노총의 노사정위 복귀 전부터 강경한 입장을 보여온 산별노조의 반발이 거센 상황이었다. 공공연맹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김 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노사정타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