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주성혜)과 함께 2015년 인문예술캠프 '달빛감성'을 오는 27일부터 8월 3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문예술캠프 '달빛감성'은 소통·나눔·배려와 같은 인문적 가치를 예술체험을 통해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있는 2박 3일 캠프 프로그램으로 '문화융성'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연간 10회에 걸쳐 소외계층을 포함한 가족과 청년층 등 1,2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이번 7~8월에는 우선 약 400명의 가족을 대상으로 인문예술캠프가 개최된다.이번 가족참여 인문예술캠프는 방학 및 휴가 기간을 맞아 강원도와 충청남도에서 개최된다.

▲강원도 인제 만해마을(7. 27.~7. 30.)에서 열리는 캠프에는 강원도 설악산에서 전해져 오는 설화와 수려한 자연환경을 배경으로 하는 지역 인문학자의 다채로운 이야기와, 예술과 놀이로 표현해보는 6개의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충청남도 아산 교원연수원(7. 30.~8. 3.)에서 열리는 캠프에서는 <동시 낳는 항아리>, <소곤소곤 보이는> 등 가족의 이야기를 함께 써 나갈 수 있는 이야기 인문학 프로그램이 펼쳐진다.이번 캠프는 공동체의 가장 작은 단위이자 사회의 중추집단인 '가족'에 다시 한번 주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아울러 오는 10월부터는 대학생, 취업준비생 등 청년 800여 명을 대상으로 삶의 방향과 인생의 가치들을 함께 고민하고 토론하는 캠프가 수도권, 경상권, 호남권에서 개최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자칫 지루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 인문학이 강좌일변도의 형식을 탈피하여 문화예술과 어우러진 캠프로 국민들에게 다가감으로써, 참가자들의 가치관과 삶의 변화로 이어지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며 "인문예술캠프와 같은 융합형 프로그램의 개발, 확산을 통해 인문의 가치가 일상생활 곳곳으로 스며들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