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일을 마치고 귀가한 부모에게 아이들이 가장 바라는 것은 함께 놀아주는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여성가족부가 14일 발표한 '가족사랑 위시리스트' 에 따르면 자녀는 퇴근한 부모와 가장 하고 싶은 것으로 '블록, 퍼즐, 보드게임 등 놀이'(19.8%)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는 '축구, 야구, 배드민턴 등 운동'(15.4%), '외식 등 저녁식사'(8.2%)를 부모와 함께 하고 싶은 활동으로 지목했다.

그러나 퇴근 후 자녀와 이런 활동을 '주 3회 이상' 실천하는 부모는 20.3%에 그쳤다.

'주 1~2회'만 실천하는 경우가 66.1%로 가장 많았고, '전혀 하지 못한다'는 응답도 13.6%에 달했다.

이에비해 부모는 정시 퇴근 후 자녀와 가장 하고 싶은 것으로 '뽀뽀, 안아주기 등 애정표현'(14.5%)을 꼽아 자녀들의 바람과는 인식이 다름을 보여줬다.

한편 저녀들과 놀아주지 못하는 이유로는 아빠들은 '퇴근이 늦어서'(65.2%)라는 답을 가장 많이 내놨다.

엄마는 '집안일 등 해야 할 일이 많아서'(60.8%)를 가장 큰 원인으로 밝혔다.

또한 전체 응답자의 61.8%는 '정시 퇴근을 하지 못한다'고 답했으며 '저녁 9시 이후 퇴근'도 21.6%에 달했다.

정시 퇴근이 이뤄지지 못하는 이유로는 '일과 시간에 하지 못한 업무 처리'(35.9%)와 '야근의 일상화'(33.5%)가 가장 많이 지목됐다.

직장인 아빠·엄마들은 일·가정 양립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정시퇴근 문화 확산'(63.9%), '사회적 인식 및 직장문화 개선'(46.4%), '일·가정 양립제도 확산'(36%)을 꼽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자녀바람 #자녀와놀아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