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3일 포스코 서울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이날 오후 6시 검사와 수사관 20여명을 투입해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포스코센터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성진지오텍(현 포스코플랜텍) 고가 인수를 실질적으로 진행한 인수합병(M&A) 부서와 해외사업 관련 부서 등 5~6개 부서 사무실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장부 등을 확보했다.

포스코는 지난 2010년 3월 당시 부도위기에 몰린 성진지오텍의 지분 40%(1234만주)를 인수하면서 전정도(56·구속기소) 세화엠피 회장의 지분 440만주를 업계 평가액보다 2배가량 높게 평가, 모두 1590억원에 사들였다.

검찰은 포스코의 성진지오텍 고가 인수 자체가 범죄행위에 해당한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정준양 전 포스코 회장이 당시 인수합병(M&A) 관련 보고를 받고 최종 결정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이 인수합병에 당시 정관계 실세가 개입됐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앞서 검찰은 이날 오전 포스코건설의 협력업체인 동양종합건설의 포항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동양종합건설은 지난 2009년 포스코건설의 인도 사업 수주를 시작으로 포스코가 발주한 대규모 해외 공사 수주를 도맡다시피 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거액의 비자금이 조성된 정황을 포착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포스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