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은 25일 국회법 개정안에 거부권을 행사한 박근혜 대통령과 이를 재의하지 않기로 당론을 정한 새누리당을 강하게 비판하는 규탄 대회를 열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이날 오후 메르스 관련 법 처리를 위한 본회의 직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진행된 규탄대회를 통해 "(앞으로) 박 대통령이 책임의 정치, 통합의 정치, 민생의 정치를 할 것이라는 일말의 기대를 접는다"며 "국민들은 이제 보여주기식 정치에 속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불통의 대통령에게 남은 것은 오직 남 탓 밖에 없다는 것을, 대통령이 가장 걱정하는 것은 국민 고통이 아니라 권력 그 자체인 것을 알게 됐다"고 비판했다.

문 대표는 또 새누리당을 향해서도 "실망이 크다. 스스로 국회의 존재 자체를 부정했다"며 "의회민주주의와 삼권분립이라는 헌정질서를 배신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의 말에 꼬리를 내리는 새누리당의 처지가 참으로 딱하다"며 "우리 당이 바로잡겠다. 국민들을 위해 단호하게 맞서 싸울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도 "박 대통령 한 마디에 다수당 의원들이 숨을 죽이고, 국회의원 직위를 포기하고, 국회 지키기를 포기한 슬픈 날"이라며 "우리가 여당 국회의원들과 국회의장을 설득해서 살려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새누리당을 향해 "국회를 지켜왔던 뜻을 오늘 밤 다시 세우길 바란다. 국회를 살리는 데 함께해 달라"며 재부의에 참여해 줄 것을 간곡하게 요청했다.

또 추미애 최고위원은 "박 대통령의 거부권행사는 대국민 쿠데타이자 실질적인 국회 해산 요구"라고 강하게 반발했고, 설훈 의원은 "대통령 위에 국민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새누리당은 반성하고 박 대통령은 정신 차려야 한다"고 일갈했다.

박수현 원내대변인 역시 "참으로 오늘 목 놓아 울고 싶은 심정"이라며 "대한민국의 정치발전에 작은 힘이라도 보태보겠다는 초선 의원의 푸른 꿈이 산산이 부서져버린 참담한 날"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박 대통령은 분노의 목소리로, 증오에 찬 눈빛으로 의회주의 부정을 선전포고했다"며 "메르스에서도 존재감이 없었던 박 대통령이 드디어 오늘 대통령으로서의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냈다"고 비꼬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거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