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새누리당 이인제 의원에게 소환을 통보한 데 대해 이 의원 측은 22일 "고 성 전 회장으로부터 단 1원도 받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 의원 측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이 의원은 성 전 회장과 단 1원의 금전적 거래 내지는 1원도 받은 적이 없다"면서 "검찰에 나가 상세하게 모든 것을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향후 검찰 출석 일정에 관해 "현재 검찰과 조율 중인데 금요일(26일) 정도 될 것 같다"며 "검찰에서 있었던 모든 일은 다 브리핑하겠다. 하나도 가감없이 다 진실되게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혀 생각지도 못한 일이라 황당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이 의원과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의원이 고 성 전 회장과 여러차례 접촉한 사실을 확인하고 소환을 통보해놓은 상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