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17일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와 관련해 "실효성 있는 황교안 방지 대책이 마련되면 표결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에) 인사청문제도 개선 방지책을 제안했고, 국회 운영위원회에 제도개선특위를 요청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을 결코 인정할 수 없다"며 "국민이 부적격 판단을 내리고 있는데도 임명동의안을 강행하려는 것은 헌법상의 국회 동의 규정을 요식행위로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도개선 특위를 통해 이번 황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드러난 부실 검증과 부실한 제도, 잘못된 기본권 행사 등에 대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인사청문법 위반 행위에 대한 실효성 확보 수단을 마련하는 것을 요청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오늘 수석간 회동을 통해 어느정도 (후속대책에 대한) 협의를 이끌어 낸다면 정정당당하게 황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판단을 표결로써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와 관련해 "우리 당은 6월 국회에서 정쟁이 아닌 민생 국회를 제안했지만 정부와 새누리당은 '박원순 시장 때리기' 등 여전히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국가의 존재 이유이고, 정치가 필요한 이유다. 계속 정쟁을 시도한다면 이후 벌어질 모든 책임은 정부 여당에 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최저임금과 관련해 "두 자릿수 이상의 인상이 필요하다. 이는 저임금 노동자의 소비확대로 소득주도성장의 엔진이 될 것"이라며 "국민의 알권리를 무시하고 비공개로 진행되는 최저임금위원회를 개선, 투명하게 만들어 공개적으로 (논의 과정을) 밝히고 국민의 입장을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회의가 열린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회의실에서 이종걸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5.06.17.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황교안인준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