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국회의장은 17일 새누리당이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소집해줄 것을 요구하는 데 대해 "반쪽짜리 총리는 원치 않는다"며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힌 뒤 "대정부질문을 새 총리가 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며 "대정부질문을 하루 연기할 수도 있고 정치 분야가 더 뒤로 갈 수도 있다. 내일 오전에 (임명동의안을 처리)하고 오후에 (신임 총리를 대상으로 대정부질문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그러면서 '대정부질문 일정을 미루더라도 여야 합의가 우선이냐'는 질문에 "그런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반쪽 총리는 원치 않는다. 국민도 원치 않을 것이고 그것은 지금 이런 상황에서 국민에 대한 기본 예의도 아니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 중으로 여야 원내대표를 불러 여야 합의를 거듭 요청할 계획이다.

정 의장은 "지금 메르스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서 헤드쿼터(Headquarter)가 굉장히 중요하다. 누군가가 완벽하게 책임을 지고 진두지휘를 해야 하는데 그것은 총리가 가장 맞다"며 "그런 점에서 (총리 인준이) 하루빨리 될 수 있도록 여야 원내대표를 오늘도 초청해 협조를 요청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 의장은 정부로 송부한 국회법 중재안에도 청와대가 거부권을 시사하는 데 대해선 "국회에서 입법한 법률에 준한 시행령, 그 취지에 맞는 시행령은 기본이다. 그것을 벗어났을 때 국회와 행정부는 그 행정입법이 과잉인지 아닌지 여부에 대해 논의할 필요가 있는 것이고 그 논의가 합의되지 않으면 사법부에 판단을 맡기면 되는 것"이라며 "그게 대의 민주주의의 기본이자 삼권분립의 기본이다. 그렇기 때문에 별 걱정 안 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방쪽총리 #정의화 #황교안인준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