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7일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와 가뭄에 대해 "대한민국은 심각한 위기"라며 "맞춤형 추경과 가칭 '메르스 특별법'을 통한 특단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메르스로) 목숨을 잃은 희생자와 가족은 말할 것도 없고 수천명의 격리자가 겪고 있는 피해, 환자들이 거쳐간 병원들의 피해, 더 나아가 지역경제가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 농촌지역은 가뭄까지 겹쳐서 이중의 고통을 겪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더 이상의 메르스 확산을 막아야 한다"며 "정부의 허술한 방역망으로 청정지역이라던 대구도 뚫렸다. 3차 감염자 발생한 곳이 한두 곳이 아니다. 가능성 없다던 4차 감염자도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메르스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며 "관광을 비롯한 영세 자영업자, 농산물 판매에 이르기까지 지역경제가 모두 무너졌다. 맞춤형 추경과 가칭 '메르스특별법'을 통한 특단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특히 "대통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며 "위기 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심각'으로 정직하게 높여야 한다. 그 수준에 걸맞게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진두지휘하면서 모든 작업을 총동원해 메르스와 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아울러 "엄중한 위기 앞에서 책임 있게 일하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깎아내리고 수사하겠다는 정부여당의 태도가 개탄스럽기 짝이 없다"며 "국민의 불안과 고통을 생각한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정부여당을 비판했다.

그는 "6월 국회는 국민의 고통을 덜어주는 국회가 돼야 한다"며 "정쟁을 피하기 위해 국회법 개정안을 대승적으로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께서 국회의 노력을 무시하고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메르스 컨트롤타워는 하지 않으면서 정쟁의 컨트롤타워를 자초하는 결과밖에 되지 않는다"며 "청와대를 비롯해 정치권이 지금 해야 할 일은 메르스 대란과 가뭄에 따른 피해상황들 지원하는 대책마련에 집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특별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