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자 3명 중 1명 이상은 환자의 가족 또는 방문객인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확진자의 감염유형을 보면 병원을 내원한 환자는 70명으로 전체의 47%를 차지학소 잇다고 밝혔다.

이어 환자 가족 또는 방문객이 54명(36%), 의사·간호사를 포함한 병원 관련 종사자가 26명(17%)이었다.

병원 관련 종사자는 간호사가 9명으로 가장 많았고 간병인 7명, 의사 4명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91명(61%), 여성 59명(39%)으로 남성이 20% 가량 높았다.

연령은 50대 31명(21%), 60대 29명(19%) 40대 28명(19%), 70대 25명(16%) 순이었다. 30대 20명, 20대 7명, 10대 1명 등 젊은 층도 적지 않았다.

사망자는 이날 현재 16명이다. 70대 7명(44%), 60대 5명(31%), 80대 2명(13%), 50대 2명(13%) 순으로 대부분은 고령층이었다.

16명 중 14명(87.5%)은 만성 호흡기질환, 암, 심뇌혈관질환 등 기저질환을 갖고 있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확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