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석자들이 박원순 시장을 규탄하고 있다. '탈동성애 인권유린 박원순 서울시장 규탄 기자회견'.   ©이동윤 기자

[기독일보 이동윤 기자] 동성애자 축제, '퀴어문화축제' 조직위가 9일과 28일 개막식과 퍼레이드를 강행한다고 밝힌 가운데, 탈동성애인권포럼 등 다수의 시민단체들은 9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퀴어문화축제 취소를 촉구하며 이를 허가한 서울시와 박원순 시장을 강력 규탄했다.

김규호 목사(선민네트워크 대표)는 먼저 "박원순 시장은 반나체 음란의 축제를 허가하고 행정적 지원을 하고, 반대하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묵살하고 있다"며 "박원순 시장은 동성애 축제인 퀴어문화축제 개최에 대해 큰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력 비난했다.

이요나 목사(홀리라이프 대표)는 "이렇게 기자회견까지 열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 정말 분개하는 맘으로 이 자리에 참석했다. 동성애를 정치적으로 이용해 성소수자 특별법 등을 만들려는 움직임에 반대한다. 박 시장이 동성애자가 아닌지 묻고 싶고, 박 시장의 친동성애 정책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서석구 변호사(대한민국수호천주교인모임 상임대표)는 "아프리카 국가들은 에이즈가 창궐하는 주된 원인을 동성애로 보고 엄격하게 규제하고 있다. 한국도 동성애를 통해 에이즈가 급증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이 이러한 상황을 인식해야 한다. 동성애 축제 장소로 서울광장을 내준 것을 규탄하며, 친동성애 언론보도 역시 중단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동성애를 조장하는 반나체 음란의 동성애퀴어문화축제 개막식과 퍼레이드를 서울시민의 광장인 서울광장에서 개최하도록 승인해 서울시민을 비롯한 대다수 국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으며, 특히 탈동성애자들과 그 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고통을 안겨줬다"고 강력 비판했다.

이어 "대부분의 동성애자들은 동성애로부터 벗어나고자하는 심적 고통을 갖고 있다"며 "더욱이 동성애의 폐해(15~20년의 평규수명 감축, 에이즈를 비롯한 각종 성병, 항문괄약근 파괴로 인한 변실금 등으로 인한 사회생활 불가, 가정파괴)가 가시화된 현실 속에서 이들은 공포에 떨고 있다"고 동성애의 폐해를 설명했다.

또 "이들은 모두 어린 시절 성적 분별력이 없을 때 동성애에 중독돼 자신은 태어날 때부터 동성애자로 태어났다는 착각에 사로잡혀 결국 동성애자로 살아가거나 극단적인 자살을 선택하기도 한다. 그러나 동성애는 치유 가능한 성중독의 일종일 뿐이다. 동성애를 끊어내겠다는 절대 용기를 갖고 노력하면 누구든지 동성애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 동성애가 선천적이라는 동성애자들의 거짓 정보와 중독된 동성애 충동으로 인해 탈출과정이 어렵고 힘들기는 하지만 전세계 곳곳에는 동성애로부터 탈출한 사람들이 많이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탈동성애자들의 모임인 '홀리라이프'(대표 이요나 목사)를 중심으로 탈동성애운동이 서서히 일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동성애에서 탈출한 탈동성애자들과 동성애에서 탈출하려고 몸부림치고 있는 탈통성애 지향자들과 그 가족들이 있다. 이들은 목숨을 위협하는 동성애의 폐해는 감추면서 동성애가 아름다운 사랑이며 마음껏 동성애를 즐기도록 법과 제도를 만들고 동성결혼까지 합법화해야 한다고 주장한 일들에 대해 분노한다"며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정치인들은 탈동성자와 그 가족들에 대한 인권유린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박원순 시장과 정치들이 즉각 사죄하고 동성애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 ▲국회와 지방의회는 동성애를 옹호함으로 오히려 탈동성애자들의 인권을 유린하는 국가인권위원회법을 비롯한 법령과 조례를 즉각 개정할 것 ▲정부는 동성애를 조장하는 내용의 교과서를 즉각 수정하고 국가인권위는 탈동성애인권보호 정책을 즉각 마련할 것 ▲일부 방송사들과 편파언론들은 탈동성애자들의 인권유린 행위에 대해 즉각 사죄하고 공정한 방송과 보도를 시행할 것 ▲친동성애 단체들은 동성애를 반대하는 국민들을 혐오세력으로 매도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 등을 요구했다.

한편, 9일부터 28일까지 탈동성애 인권축제인 제2회 홀리페스티벌이 '탈동성애인권기독교협의회' 주관으로 진행되며, 주최 측은 "우리들은 동성애자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탈동성애 지향자들의 온전한 변화의 성경적 자원을 제공하고 탈동성애자들과 그 가족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제2회 '홀리페스티벌'을 개최한다"며 "탈동성애자들의 인권개선을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간절히 호소한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동성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