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강원도에서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1차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가 발생했다.

강원도 보건당국은 원주에 거주하는 A(47)씨와 B(42·여)씨 등 2명을 대상으로 각각 1차 검사를 한 결과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7일 지인의 병문안을 위해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했다가 이 병원에 입원한 14번 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씨는 강릉에 있는 국가지정 격리병원으로 이송됐다.

B씨도 지난 8일 메르스 의심 증세로 병원을 찾았으며, 1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 역시 지난달 27일 삼성서울병원에서 응급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도 보건당국은 이에따라 A씨와 B씨의 접촉자를 조사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원주메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