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서 현안 질의에 답변하는 문형표 장관   ©뉴시스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이 계속 확대되고 있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에 대해 8일 "국민께 송구스럽다"고 거듭 사과했다.

문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 메르스 관련 긴급현안질문에 출석해 여야 의원들의 질타를 받으며 거듭 사과 의사를 표명했다.

그는 첫 질문자로 나선 새누리당 문정림 의원의 초기대응 실패 관련 질문에 "초동대응에서 면밀하게 대응했으면 지금보다 더 빨리 메르스를 종식시켰을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저희들은 지금 메르스가 확산되는 정점에 와 있다 판단하고 있다"며 "오늘을 기점으로 총력을 다해 잠재우는 모습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주의' 단계이지만 실제로 취하는 조치는 '경계' 단계"라며 "대책본부도 원래 주의 단계는 질병관리본부인데 현재 복지부 장관이 총괄 담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 지역사회라기보다는 병원내, 의료기관 감염이 100%라 아직 격상하지는 않았다"며 "항상 준비하면서 필요시 언제든 (경계로) 격상하도록 대처하겠다"고 부연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이목희 의원이 메르스 첫 환자 발생 당시 스위스 제네바에 있었던 사실을 지적하자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 못한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그는 정부 초기대응 실패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며 "환자를 늦게 파악하고, 관리 범위를 협소하게 짠 점 등 크게 두 가지 원인이 있었다"고 인정했다.

단 청와대의 늑장 대응에 대해서는 "박근혜 대통령은 (3일)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지시했다"며 일각에서 제기된 '청와대 비판 피하기'설을 부인했다.

문 장관은 "무작정 병원을 공개하면 국민들이 당황하고 이병원 저병원 다니면서 메르스를 오히려 확산시킬 수 있을 것이라 판단했다"며 "콜센터, 격리병원 등 문진시스템을 사전에 준비해야 혼란이 없기에 준비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해명했다.

격리 방침과 관련 시설격리로 재검토해야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필요할 경우 보강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며 "경우에 따라 시설격리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방역정책 실패를 지적하는 새정치연합 전병헌 의원의 질의에는 "완벽하지 못했다는 점은 인정한다"며 "아무래도 사람이 하는 일이기 때문에 놓치는 사람도 있다"고 항변했다.

그는 "어떤 정책에 대해 매뉴얼대로, 원칙대로 한 것에 대해서 그 방법이 틀렸다 말하는 것이 아니라 충분치 못해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이라며 '실패'라는 단어는 옳지 않다는 입장을 보였다.

박근혜 대통령 방미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저희들이 노력해서 사태 진전을 막도록 하겠다"며 "조심스럽게 예측하지만 아마 오늘이 가장 피크일 것이다. 내일부터 진정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문형표사과 #메르스사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