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는 현재 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는 중동호흡기증후군(이하 메르스)의 확산을 방지하고 예방을 위하여 다양한 대응책을 마련했다.

우선, 지난 6월 6일로 예정되었던 청년국의 대형집회인 'The Holy Spirit Festival'을 잠정 연기했다. 이 행사는 연인원 약 1만여 명이 모이는 대형 집회로 오랜 시간 준비하였으나 보건당국의 권유와 메르스 감염 추이에 따른 확산 방지에 협력하기 위하여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

또한 9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릴 예정되었던 '한국동성애대책위원회(상임대표 이영훈) 동성애 쿼어축제 반대집회'도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12일로 예정되었던 '영광대학교 하계수련회'등 기도원에서 열리기로 예정된 예배와 집회를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있으며, 보건당국이 배포하는 메르스관련 포스터를 교회 곳곳에 게시하여 성도들이 볼 수 있도록 조치하고 해당 포스터를 교회신문 1면에 개제하고 예배 광고시간에 관련 내용을 공지하고 있다.

또한, 성전 입구 및 대교구마다 손세정제를 비치하여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른 기본적인 예방책을 실행중이다. 한편 교회학교는 면역에 취약할 수 있는 아동들이 있음을 감안하여 교사들이 성전 입구에서 일회용 손세정제를 직접 나눠주고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도하는 등 예방에 힘쓰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담임목사는, "정부와 온 나라가 메르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교회도 이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자 하며 이는 교회가 메르스를 두려워하여 위축되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분위기를 감안한 조치"라고 전제하고 "일반적인 예방책과 함께 수요말씀강해와 금요성령대망회 예배시에 진행되던 교역자들의 일반성도 안수를 잠시 중지하고 교구에서 성도들을 안수할 때에도 성도가 요청하는 경우에 하도록 하는 등 교회 차원에서 국가와 정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일들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교회 측의 주요 대응 현황으로는 ▶'The Holy Spirit Festival'등 대형집회 잠정연기 ▶'영광대학교 하계수련회'등 기도원 집회 취소 및 잠정 연기 ▶성전 입구 및 교구실에 손세정제 비치 ▶공예배시에 교역자들의 일반성도 안수기도 중지 ▶메르스 관련 보건당국 포스터 게시 및 교회신문 1면에 개제 ▶교회학교 일회용 세정제 배포 등 위생관리 교육 등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