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5일 "정부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대응방법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며 정보공개를 거듭 촉구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메르스특위 연석회의를 갖고 이같이 밝힌 뒤 "국가비상사태라 생각하고 위기 대응수준을 격상해서 국가의 인력과 예산을 총동원하길 바란다"며 "정보 비공개 입장을 재검토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모르고 있을 때 가장 불안하다. 정보 비공개는 국민의 혼란과 공포를 키울 뿐"이라며 "지금이라도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민에게 협조를 구할 것은 구해야 한다. 그래야 정부에 대한 신뢰가 생기고 불안도 해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와 지방교육청과도 공조체계를 갖춰야 한다"며 "7월3일 예정된 광주유니버시아드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한 범정부대책도 시급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는 것이 중요하다"며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민을 위해 직접 나서서 서울시 자체 방역대책을 마련하듯이 박근혜 대통령께서도 직접 나서서 중심을 잡고 진두지휘 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재차 요구했다.

문 대표는 "정부가 내놓은 대책은 한참 미흡하다. 국민을 안심시키지도 못하고 불안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며 "하지만 지금은 잘잘못을 따지지 않겠다. 지금은 국민의 안전에 집중하고 책임을 묻는 것은 나중으로 미루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함께 힘을 모으면 메르스 대란을 이겨낼 수 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국가가 책임진다는 것을, 그리고 국가는 국민을 위해 존재한다는 것을 이번만큼은 반드시 증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