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로 인한 사망자가 또 다시 발생해 모두 4명으로 늘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5일 메르스 검사결과 양성으로 확인된 5명의 추가사례와 사망자 1명을 발표했다.

사망자는 3번 확진자(남·76)로 최초 확진환자가 지난 5월15일~17일 B의료기관에 입원 중 접촉했고,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국가지정격리병상에서 치료 중 4일 사망했다.

그는 중증의 담관암 등으로 치료를 받다가 메르스에 감염됐다.

5명의 확진자도 추가됐다

이 중 3명의 환자는 B의료기관에서 각각 5월14일~27일, 5월20일~28일, 5월22일~28일에 9번, 14번 확진자 등과 동일 병동에 입원한 환자로서 발열 등 증상이 있어 실시한 메르스 유전자 검사에서 최종 양성으로 확인됐다.

다른 2명의 환자는 각각 ① 16번 확진자와 F의료기관에서 5월14일~31일 동일 병실에 입원했던 환자, ② 14번 확진자가 입원 중인 D의료기관 응급실을 방문한 자로서 메르스 검사 결과 최종 양성으로 확인됐다.

메르스 환자 41명 중 사망자는 총 4명으로 늘었고,치명률도 9.8% 수준으로 높아졌다.

대전의 한 대학병원에서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돼 치료중 A(83)씨가 숨진 가운데 메르스 반응 검사에서 양성으로 판명됐다. 4일 오후 대전의 한 대학병원에 메르스 증상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15.06.04.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