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3차 감염자까지 발생하면서 보건당국의 격리 관찰 대상자가 최대 1천명을 초과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일 현재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격리 대상자는 약 682명이다. 확진 환자 18명과 밀접 접촉한 사람이 총 715명이고 이 중 33명이 격리에서 해제돼 682명이 남았다는 게 복지부 설명이다.

그러나 확진 환자가 하룻밤새 18명에서 25명으로 늘면서 기존 격리 조치도 감염 경로 차단에 역부족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 병원뿐 아니라 ⓓ 병원에 대한 역학조사도 다시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첫 3차 감염자인 Y(73)씨와 Z(78)씨가 ⓓ 병원에서 16번째 확진 환자 P(40)씨와 같은 병실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이들과 밀접 접촉한 사람을 새로 파악해야 하는 과제가 던져졌다.

보건당국은 이날 확인된 3차 감염이 의료기관 내 감염일 뿐 지역사회로 전파된 사례는 아니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나 격리 대상자가 1천명을 초과하고, 일부 격리 대상자가 당국의 권고를 무시하고 이탈하면 상당한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

중국으로 건너가 확진 판정을 받은 K씨의 경우가 대표적인 예다. 보건당국은 자가 격리에 대한 국민의 불안을 고려해 지난달 31일부터 시설 격리를 도입, 전체 격리대상자중에서 약 35%를 시설 격리 대상으로 판단하고 이들을 설득하겠다고 했으나 이에 응한 사람은 전날까지 4명에 그쳤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