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가 18명으로 늘었다.

보건복지부는 1일 3명이 메르스 유전자 검사에서 최종 양성으로 확인돼 전날 음압격리병상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추가 확인된 환자들은 첫 환자가 지난달 15일부터 17일까지 입원한 B병원 같은 병동에 입원한 환자 또는 가족이다.

16번째 환자 P(40)씨와 18번째 환자 R(77·여)씨는 같은 병동에 입원환 환자이며, 17번째 환자 Q(45)씨는 같은 병동에 입원환 환자의 아들이다.

이들은 첫 환자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2차 감염자로 아직까지 3차 감염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당초 당국의 격리 대상자에 포함되지 않았으며 지난달 28일부터 실시한 추가 조사과정에서 이를 발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