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도 감독 명예박사 수여(가운데)   ©광림교회 제공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광림교회 원로 김선도 감독이 5월 22일 미국 캔자스시티에 위치한 세인트폴신학교 학위수여식에서 설교했으며, 이날 이 학교로부터 명예신학박사학위를 받았다.

세인트폴신학교는 김선도 감독이 광림교회의 부흥과 한국 감리교회의 발전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을 뿐만 아니라, 탁월한 리더십을 통해 한국 교회가 세계와 교류하며, 교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데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이 학교는 건물 중심의 신학교에서 실천신학 중심의 신학교로 탈바꿈한 것으로 유명하다. 현재 미국에서 가장 성장하고 있는 교회 중 하나인 '부활의 교회'와 계속된 협력관계 속에서, 학교 캠퍼스를 부활의 교회로 옮겨 교회와 신학교의 상생모델을 찾고 있다. 신학교육이 교회를 떠날 수 없다는 교육이념을 갖고 학생들이 신학교에서 이론을 배우고 바로 교회에서 적용하며 훈련할 수 있는 과정들을 개발하고 있다.

이 학교 총장인 셰런 하월 목사는 "세계적인 기독교 지도자인 김선도 감독에게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할 수 있어 감사하며, 그의 탁월한 목회적 경험들을 연구하고 적용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김선도 감독은 24일 주일, 아담 해밀턴 목사가 담임하는 부활의 교회에서 'Man, Where are you now?'라는 제목으로 세 번에 걸쳐 설교했다. 아담 해밀턴 목사는 김선도 감독을 한국의 존 웨슬리이자 빌리 그래함 목사라고 소개했다.

설교를 마친후 모든 성도들은 기립 박수를 보냈으며, 교회는 2017년 부활절에 완공하게 될 새성전 대형 스테인드글라스에 김선도 감독의 얼굴을 새겨넣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살아있는 인물 중에서는 단 두 사람, 김선도 감독과 빌리 그래함의 얼굴이 새겨진다.

예배가 끝난 후 성도들은 김선도 감독의 영문판 자서전인 를 구입해 싸인을 받기위해 긴 줄을 섰다. 김선도 감독은 감사의 의미로 한국에서 제작한 도자기 성찬컵과 그릇을 선물했다.

한편 5월 21일에는 광림교회 김정석 담임목사가 세인트홀신학교에서 주는 '탁월한 지도자상'을 수상했다. 이 상은 한국 교회의 위상을 높이고 성장과 발전을 이루는데 앞장서 그 공로를 인정해 주는 상이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광림교회 #김선도 #세인트폴신학교 #명예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