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고대 유적도시 팔미라의 박물관에 진입한 가운데 유물 파괴가 우려되고 있다.

마문 압둘카림 시리아 문화재청장은 23일(현지시간) 이날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이날 IS 지지 세력들은 팔미라 언덕의 성채 꼭대기에 자신들의 깃발을 올렸으며 이를 촬영한 사진을 트위터에 게재했다.

압둘카림 청장은 IS 조직원들이 지난 21일 박물관의 일부 근대 석고상을 파괴했으나 아직 고대 유적을 훼손했다는 보고는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IS는 지난 14일부터 팔미라 점령을 시도했으며 시리아 정부군이 20일 이곳에서 철수하자 팔미라를 완전히 장악했다.

팔미라는 고대의 주요 문화 중심지로 1~2세기 기념비적 유적이 남아 있으며 유네스코는 지난 1980년 이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했다.

정부군은 팔미라에서 철수하면서 운반할 수 있는 문화재 수백 점을 안전한 곳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한편 IS는 이라크와 시리아 점령지에서 우상숭배라며 고대 유적을 파괴했으며 문화재를 밀매하고 있기 때문에 팔미라의 유적들도 같은 운명에 놓일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5월17일 시리아 국영 통신 SANA가 제공한 자료사진으로 시리아 다마스쿠스 남동쪽에 있는 고대 도시 팔미라의 전경.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IS)가 21일(현지시간) 팔미라를 장악해 2000년 전 세워진 이 고대도시를 파괴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2015.05.22   ©뉴시스

【다마스쿠스=AP/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팔미라박물관 #IS #유물훼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