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성공회대학교는 총학생회 주최로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너와 내가 만들 대안축제"를 슬로건으로 연예인이나 상업성 없는 대동제인 '모두의 판'을 개최한다.

최근 대학 축제가 과도한 연예인 섭외나 기업홍보 등 지나치게 상업화된 가운데 성공회대 축제는 이에 대한 대안축제 개념으로 '우리가 만드는 프로그램', '의미를 담은 프로그램', '능동적 참여' 세 가지 기조로 진행한다.

27일에는 12시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플래시몹을 시작으로 학내 언론기관 팟캐스트 공개방송, 티셔츠 꾸미기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28일에는 '돈 가방을 갖고 튀어라'라는 제목으로 진행하는 학내 추격전과 동아리무대, 리빙 라이브러리 첫 주자로 '빠리의 택시 운전사' 홍세화 전 진보신당 대표의 강연 등을 진행한다. 마지막으로 29일에는 '너와 내가 만든 101번째 추억'이라는 주제의 사진전과 리빙 라이브러리 두 번째 프로그램인 영화 <카트> 부지영 감독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성공회대학교 이동제 총학생회장은 "대학 축제 문화가 단지 일회성으로 끝나버리는 것이 아니라 기억에 남을만한 축제이길 바란다. 대자본의 유입으로 '대동'의 본질이 흐려지는 것을 타파하는 대안으로 이번 대동제가 새로운 축제문화 정책의 지평을 열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공회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