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은 21일 박근혜 대통령이 황교안 법무부 장관을 국무총리로 지명한 데 대해 "국민통합형 총리를 원했던 국민의 바람을 저버린 것"이라며 "공안통치에 나서겠다고 노골적으로 선언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영록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의 불통정치로 인한 국론 분열을 치유하고 국민통합의 국정운영을 펼쳐야할 때 황교안 총리 내정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회전문 인사"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황 내정자에 대해 "국정원의 대선 댓글사건 때 검찰 수사를 방해하고, 간첩증거조작사건으로 국제적인 망신을 초래하는 등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책임자"라며 "비선실세 국정농단 의혹과 친박실세 비리게이트에 대한 수사가 대통령의 가이드라인을 철저하게 따르도록 만든 장본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 점에서 법무부장관에서도 물러났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서민경제가 파탄 나고 국가경제가 총체적 위기에 빠진 상황에서 산적한 경제·민생현안을 해결할 유능한 총리감도 아니다"라며 "황교안 내정자가 과연 국민통합의 국정운영과 총체적 경제위기를 해소할 적임자인지 청문회에서 철저하게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황교안지명 #공안통치